민주, `북풍 변수’ 차단 나서

민주당이 북풍(北風) 차단을 위해 전방위 대응에 나섰다.


정부와 여당이 천안암 사태의 원인을 북한의 어뢰공격으로 사실상 결론을 내리고 오는 20일께 민군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 발표와 이달 하순 이명박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등 잇따른 후속 일정을 내놓자 대책 마련에 나선 것.


민주당은 17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주기(23일)와 6.2 지방선거를 코앞에 둔 시점에서 이뤄지는 정부 발표를 선거용으로 규정하고 `안보무능론’으로 맞서며 군 지휘부 총사퇴를 압박했다.


전날 구성된 당 천안함 사건 진상규명특위 및 북풍저지 특위 위원장인 김효석 의원은 이날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20일 정부의 발표는 관제조사이기 때문에 인정할 수 없다”며 “국회가 주도해 원점부터 다시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해찬 전 국무총리는 한명숙 공동선대위 회의에서 “선거 첫날 천안함 얘기를 하는 것은 구시대적 북풍으로 몰고가 마지막에 대통령의 담화로 종지부를 찍겠다는 것”이라며 “이번 사건은 국방장관이 해임되고 해군참모총장과 합참의장을 군법회의에 회부해야 하는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정세균 대표를 비롯해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 창조한국당 송영오 대표, 국민참여당 이재정 대표 등 야4당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동 대응에 나섰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46명의 목숨을 앗아간 참사가 발생한 지 두달이 다되도록 누구하나 책임지고 사과하는 사람도 없고 사고원인에 대한 속시원한 설명조차 없다”며 이명박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국방장관과 합참의장 이하 지휘 책임자의 파면을 요구했다.


야권 단일후보인 유시민 경기지사 후보는 평화방송 라디오에서 자신을 연일 비판하고 있는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를 겨냥, “집권당의 대표면 정권의 안보무능이 드러난 이 사태에 대해 부끄러워해야 한다”며 “나같으면 국민앞에 낯을 들고 집권당 대표로 나오기 힘들겠다”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