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금강산 피격’ 신중대응 촉구

민주당은 12일 금강산 총격 피살사건과 관련, 정부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신중히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당산동 당사에서 정세균 대표 주재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 홍양호 통일부 차관과 임태빈 현대아산 전무로 부터 사건경위를 보고받은 뒤 이 같은 입장을 정리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남북평화의 상징이었던 금강산에서 이런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한 신중한 대응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특히 “이번 일이 남북관계의 근본 문제를 성찰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면서 “남북간 대화에 물꼬가 없었고 경색국면에 있었기 때문에 남북관계 전반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 그런 차원에서 신중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어처구니 없는 사건이 발생한 데는 정부의 안전관리 대책이 미흡했음을 지적할 수 밖에 없다”면서 “정부는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하고 신속하게 대책을 강구해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송민순 서정표 양승조 의원과 최성 전 의원이 참여하는 ‘금강산 사망사고 사후대책반’을 구성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