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66% “재발방지책 없다면 개성관광도 중단”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자문위원 중 66.1%는 금강산 관광객 피격사건에 대한 진상조사와 재발방지대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개성관광을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평통과 여론조사기관인 엠알씨케이가 지난 7월 23일부터 8월 5일까지 민주평통 자문위원 3천20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최근 남북관계 현황과 대북정책 추진방향’대한 설문조사 결과 66.1%가 진상조사와 재발방치책이 없을 경우 개성관광을 중단해야 한다는데 ‘찬성’했고, 32.7%는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진상조사와 재발방지 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금강산 관광을 중단시킨 정부 조치에 대해 84.0%가 ‘잘한 일’이라고 응답 했으며, ‘잘못했다’는 평가는 14.7%에 그쳤다.

금강산 관광객 피격사건이 앞으로 향후 남북관계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자문위원 10명중 8명(79.9%)이 ‘남북관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으며, 그중 ‘약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은 57.0%로 남북관계에 영향을 미치기는 하겠지만 영향 강도는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지난 7월1일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밝힌 ‘북한의 비핵화를 선결과제로 한 남북관계 발전’이라는 대북정책 기조에 대해 78.9%가 ‘찬성’, 19.8%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통령이 6.15공동선언, 10.4정상선언을 거명하며 이행방안 논의를 제의한 것에 대해 89.6%가 ‘잘한 일’이라고 응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