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인력.조직 고강도 쇄신

대통령자문 헌법기관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내년 대대적인 인력, 조직, 운영 쇄신을 통해 `제2의 창립’을 선언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5일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오늘 오전 이기택 수석부의장, 김대식 사무처장과 민주평통 상임.운영위원 40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 비공개 간담회를 가졌다”면서 “이 자리에서 민주평통이 내년도 활동방향을 보고하면서 대대적인 쇄신안을 내놓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민주평통이 보고한 `2009년 활동방향’에 따르면 우선 내년 7월 `제14기 자문회의’ 출범을 계기로 자문위원을 대거 교체하는 동시에 국내 위원을 축소하는 대신 해외 위원을 늘리는 등 고강도 인적 쇄신에 나서기로 했다.

이는 현재 자문위원 상당수가 참여정부와 국민의 정부 시절 위촉된 인사들이어서 현정부의 국정철학과 부합하지 않는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중도우파 인사들이 대거 발탁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평통은 이날 의장인 이 대통령에게 “국민통합과 통합기반 조성을 주도하기 위해 자문회의 구성원을 쇄신할 것”이라면서 “남북관계 전문가, 통일관련 NGO(비정부기구) 등 각계 신진인사를 대거 발굴할 계획”이라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평통은 또 내년부터 전체 자문위원의 30%를 여성으로, 40%를 40대 이하로 구성하는 등 성별, 연령별 할당제를 도입하는 한편 현행 연임제한 규정과 자기추천제는 폐지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현재 58개인 해외위원 위촉국가의 수를 100여개국으로 대폭 늘려 해외조직을 확대하고, 중국에 조선족을 제외한 교민으로 구성되는 중국지역협의회를 신설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이와 함께 운영쇄신 방안으로는 협의회별 평가시스템을 도입해 활동실적에 따라 차등 지원하는 등 경쟁체제도 도입하고, 자체 행사보다는 지역과 해외활동을 강화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이밖에 평통은 북한 지역.단체와의 자매결연과 협력사업을 추진하고 자문위원 1명과 일반국민 6명으로 이른바 `통일무지개’를 구성해 범국민 통일운동을 전개기로 했다.

평통 관계자는 “내년 7월 `제14기 통일자문회의 출범식’에서 제2의 창립을 선언할 예정”이라면서 “새 정부가 출범한 만큼 국민통합과 통일운동의 대중적 참여 확대를 위한 쇄신작업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