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대화의 장으로 北 유도해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는 7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분명한 대응을 하면서도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유도한다는 기본원칙의 실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민주평통은 이날 오전 기획.국제위원회 합동회의를 거쳐 발표한 성명에서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되지 않는 방향으로 문제를 풀어나가기 위해 대화의 틀 속에서 강력한 항의를 하되, 행동은 신중하고 유연하게 하는 게 필요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민주평통은 “우리 정부가 발사계획 철회를 여러 차례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 당국이 발사를 감행한 것에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북한은 이번 발사로 야기되는 사태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평통은 이어 “미사일 추가 발사는 남북관계는 물론 동북아 안정을 해치는 심각한 도발이라는 점에서 절대로 시도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민주평통은 또 “외교적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미국의 노력에 동감을 표하며 모든 형태의 대화를 통해 평화적 해결을 위한 적극적이고 다각적인 노력을 경주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