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대북 인도적지원 계속돼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는 11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불구하고 대북 인도적 지원은 계속돼야 하며 특히 남북 간 민간 차원의 교류협력사업은 흔들림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평통은 이날 이재정(李在禎) 수석부의장 명의의 ‘제19차 남북장관급 회담에 즈음한 민주평통의 입장’을 통해 미사일 문제에 따른 긴박한 상황 속에서 장관급회담을 열어 당면과제를 논의하게 된 것에 “환영의 뜻을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같은 민주평통의 입장은 정부가 이번 회담에서 인도적 성격이 강한 쌀 차관 50만t 제공과 비료 10만t 추가 지원 문제에 대한 논의를 유보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힌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민주평통은 이어 “남북 공동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남북경제협력은 정경분리 원칙에 따라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하여 일관성 있게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통은 또 “우리측 대표는 북한 당국에 이번 미사일 발사에 대한 강한 유감의 뜻을 전달하고 무력에 대한 위협과 공격을 단호히 막아야 할 것”이라며 “이번 회담에서 핵과 미사일 문제를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대화 방법으로 풀어나가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민주평통은 이와 함께 “우리는 북한 핵문제 및 미사일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북한의 6자회담 조기 복귀를 통한 북미 간 대화진전으로 이어져 나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