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北 ‘150일 전투’ 원성 높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는 북한이 ’2012년 강성대국 건설’을 목표로 펼치고 있는 ’150일 전투’가 경제난 극복의 기폭제가 되기보다는 주민생활에 어려움만을 가중시켜 당국에 대한 원성만 높이는 계기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민주평통이 매달 발행하는 기관지인 ’통일시대’ 8월호는 ’개별 경제행위 단속하는 ’150일 전투’ 원성 높아’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같이 전하고 “북한은 과거에도 대내외적 어려움에 빠졌을 때 경제적인 돌파구를 열기 위해 주민들의 노동력을 극도로 집중시켜 단시간 내 생산력 증대를 이뤄내는 대중혁신운동을 벌였었다”며 “그러나 주민들의 노력 동원을 경제 발전의 동력으로 삼겠다는 구상은 변화된 북한의 생활상을 전혀 반영하지 못한 채 당국과 주민들 사이의 갈등만 키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잡지는 또 “북한 당국은 모든 주민들의 ’150일 전투’ 동원 분위기를 고조시키기 위해 개별 경제행위에 대한 통제와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힌 뒤 “시장에서의 금지품목 판매와 길거리 장마당이 직접적인 단속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잡지는 이어 “이 때문에 하루 벌어 하루 먹고사는 도시 빈민층 상인들은 생계에 큰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고 소개했다.

’통일시대’는 “이 외에도 사회 전반으로 이동 통제 및 짐 검사가 강화돼 주민들의 불만이 고조될 대로 됐다는 것이 내부 소식통들의 전언”이라고 밝힌 뒤 ’평양의 소식통’을 인용, “주민들이 메고 다니는 배낭 대부분이 불심 검문의 대상이 될 정도로 최근 보안원들의 단속이 강화되고 있다”며 “사복 차림의 보위원들은 장마당 주변의 아파트 밑에서 상행위를 하는 장사치들에 대한 단속 횟수와 강도를 늘리고 있다”고 전했다.

잡지는 이어 “일반인들에 대한 10호 초소(보위부 초소) 내 보위원들의 단속이 강화되고 있다”며 “이들은 주민들의 보따리를 열어보고, 주머니를 뒤지기도 해 사람들의 원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150일 전투’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로 내정된 3남 김정운이 주도하는 것으로 알려진 대중 노력 동원운동으로, 지난 4월20일 시작해 오는 17일 종결된다. 북한은 성과를 극대화하려고 전업주부와 대학생들까지 동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평통은 민주적 평화통일 달성에 필요한 제반 정책수립에 관해 대통령에게 건의하고 자문에 응하기 위해 1981년 발족한 헌법기관이자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로 현직 대통령이 당연직 의장을 맡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