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北, 도발 시인하고 민족앞에 사죄해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수석부의장 이기택)은 20일 민관합동조사단(합조단)의 천안함 침몰 사건 결과 발표와 관련 “북한은 무력도발행위를 시인하고 민족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통령 직속 헌법기관인 민주평통은 이날 수석부의장 명의의 성명서에서 “북한의 조평통 등은 자기들의 소행을 부인하고 ‘보복타격’과 ‘전면전쟁’ 운운하며 적반하장식 공갈협박을 서슴치 않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성명은 이어 “정부는 국제사회와 더불어 북한이 전쟁행위를 시인 사과할 때까지 단호하고 강력한 제재를 강화하는 한편, 국가안보태세를 정비하고 국방력을 강화하는데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주평통은 특히 민군합돋조사단(합조단)의 수사가 국제전문가들이 참여해 도출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결과인 만큼 천안함 침몰 원인을 둘러싼 무의미한 논쟁은 자중돼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성명은 “국론을 통합해 위기에 처한 국가안보를 재정비하는데 앞장서야 할 것”이라며 “천안함 침몰을 당리당략적으로 접근하거나, 북한 도발행위를 외면하는 것은 이적행위와 다를게 없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평통은 마지막으로 “민주평통은 정부와 국민이 한마음으로 혼연일체가 되어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 나아가 평화통일을 구현하는데 더욱 진력할 것을 다짐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