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해외지역회의’ 개막

제14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해외지역회의’가 9일 오전 서울 쉐라톤워커힐 호텔에서 개막식을 열고 사흘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One People, One Dream, One Korea’라는 대주제로 개최된 이번 회의에서는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자문위원들의 이해를 넓히는 한편 통일문제에 대한 자문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한다.


또 대북정책에 대한 해외 지지기반 확산방안에 대한 논의와 함께 자문위원들의 활동방안 등을 담은 실천 결의문도 채택된다.


이번 회의에는 아시아, 유럽, 대양주, 중남미, 중동, 아프리카 등 전 세계 18개 지역협의회 자문위원 800여명이 참석했다.


첫날 회의에서 박세일 한반도선진화재단 이사장은 `21세기 대한민국의 길:선진화와 통일’을 주제로 한 특별강좌를 통해 “북한은 체제위기의 시대가 진행되고 있을 뿐 아니라 위기의 폭도 날로 깊어지고 있다”며 “북한의 체제 위기를 어떻게 통일한반도라는 신질서 창출로 연결할 것인가에 심혈을 기울여야 할 중차대한 시기”라고 말했다.


그는 `김정일 이후’ 북한이 순조로운 권력이동에 실패하는 혼란 상황, 비교적 안정적으로 부자세습으로 권력승계가 이뤄지는 경우, 비교적 안정적으로 제3의 권력으로 권력이동이 일어나는 경우 등 3가지 시나리오를 가정하고 이에 대한 대비를 강조했다.


그는 특히 순조로운 권력이동에 실패할 경우에는 중국의 무력개입이, 비교적 안정적으로 부자세습이 이뤄지거나 제3의 세력으로 권력이 이동하는 경우에는 북의 집권세력이 중국에 투항할 수도 있다며 중국의 개입 가능성에 대한 철저한 준비를 주문했다.


엄종식 통일부 차관도 `남북관계 현황과 대북정책 추진과제’를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다.


회의 이튿날인 10일에는 `G20 정상회의 개최 준비현황과 과제'(사공일 G20정상회의 준비위원장), `2012 여수세계박람회 추진현황'(강동석 조직위원장) 등에 대한 설명과 함께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장래'(천영우 외교통상부 제2차관), `천안함 사태 교훈과 과제'(남주홍 외교통상부 국제안보대사) 등을 주제로 한 강연이 예정돼 있다.


자문위원들은 행사 마지막 날인 11일에는 비무장지대 및 경기도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 등 안보현장 시찰을 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