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신당 합당…“특정인사 배제, 합의 안된 듯”

▲ 4일 국회에서 민주당과 중도개혁통합신당이 ‘중도통합민주당’으로 합당을 공식 선언했다. ⓒ연합

민주당(대표 박상천)과 중도개혁통합신당(대표 김한길)이 4일 ‘중도통합민주당’으로 합당을 공식 선언했다.

양당이 신당 창당에 합의함에 따라 범여권 대통합을 두고 열린우리당과 주도권 싸움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양당은 이날 국회에서 합당선언식을 갖고, “이번 통합을 중도개혁세력 대통합의 출발점으로 삼아 중도개혁주의에 동의하는 모든 정치세력과 시민사회세력에 문호를 개방한다”며 이후 대통합 과정에서 주도권을 유지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김한길 대표는 앞서 열린 중도개혁통합신당 중앙상무위원회에서 “대통합으로 가는 발걸음을 더욱 재촉해서 시작이 반이라는 속담이 과장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며 “통합민주당이 대통합의 핵심세력으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양당은 오늘 15일까지 합당 절차를 마친 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창당을 신고하고 이달 말 창당대회를 열 예정이다. 통합민주당의 지도체제는 김 대표와 박 대표의 합의로 운영되는 방식으로 이끌기로 했다.

양당이 합당에 합의했지만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만만치 않다. ‘합당 합의문’에는 특정세력 배제 부분이 삭제됐지만 박 대표가 여전히 ‘특정인사 배제론’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박상천 “정동영, 김근태는 안돼”

박 대표는 이날 중앙위원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정실패의 책임을 지고 있거나 열린우리당의 2중대로 인식될 수 있는 분들은 안 된다”고 말해 정동영∙김근태 전 의장 등은 통합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는 사실상 배제론을 철회한 것이라고 해석한 중도개혁통합신당의 입장과 상당한 차이가 있는 것이다.

통합민주당 지도부가 당 내 논란을 잠재우더라도 ‘대통합’ 주도권을 두고 한판승부가 불가피한 열린당 주력 부대와의 논의 과정에서 ‘특정인사 배제론’은 또다시 최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열린당은 지도부는 ‘총선용 소통합’ ‘일시적 동거’ 등의 표현을 빌어 “대통합에 걸림돌로 작용할 것”이라고 폄하하면서도 이후 대책 마련에 분주했다.

정세균 열린당 의장은 “대통합과 거리가 먼 총선용 소통합”이라며 “박 대표가 배제론을 철회했다면 제정파 연석회의를 성사시켜 대통합으로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영달 원내대표도 “대통합은 정치인을 모아 숫자 늘리는 것이 아니다”고 비판했고, 김영춘 최고위원도 “합당은 상호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긴급 피난 성격의 일시적 동거”라며 “대통합이라는 염불보다 정치적 타산에 골몰하는 잿밥에 신경쓰고 있다”고 폄하했다.

통합신당의 독자창당에 반대하며 무소속 잔류를 선언했던 이강래, 노웅래, 전병헌 의원 등 7명도 “민주당 박상천 대표가 배제론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통합신당과 민주당이 합당하기로 했지만, 박상천 대표의 배제론에 대해 입장 정리가 모호하다”며 “배제론을 철회하지 않았다면 열린당 대통령 후보군은 모두 배제 대상인데, 그런 상태로 통합하는 것은 대선을 포기하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나라당 역시 ‘대선용’이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대선용 기획정당이자 선거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사라질 ‘거품정당’이 또다시 만들어진 것”이라면서 “흥정과 야합으로 이룬 ‘도로민주당’”이라고 말했다.

합당에 성공했지만 최대쟁점이었던 ‘특정인사 배제론’이 합의문에 빠지면서 이후 신당 내 민주당과 중도개혁통합신당 세력, 통합민주당과 열린당의 대통합 주도권 다툼의 불씨는 여전해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아직 범여권 대통합은 갈 길이 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