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 정장선 “탈북자 북송은 인권의식 결여”

정장선 민주통합당 의원이 8일 중국의 탈북자 강제북송에 대해 “인권의식이 결여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통합당 현역 의원이 탈북자 강제북송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북송된 탈북자들은 고문과 공개처형 등 매우 혹독한 인권 유린을 당할 것”이라며 “그래서 더욱 더 인도주의적인 대응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은 국내법에 따라 탈북자들을 불법 월경자로 취급해 북송하고 있다”면서 “이는 인권의식이 결여된 것으로 자신들을 향한 국제사회의 비판을 피해가기 위한 핑계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G2국가이며,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유엔의 국제난민협약과 고문방지협약 등에 가입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지키지 않고 있다”면서 “중국은 보편적 인권을 중시하는 세계사적 흐름을 무시한다면 존경받는 지도국이 되기 어렵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또한 “중국의 탈북자 강제송환 문제는 인류의 보편적인 인권과 인도주의적 측면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탈북자 문제에서 진보와 보수가 따로 없다. 우리 정치권도 이 문제를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의원실 관계자는 데일리NK와 통화에서 “평소 탈북자 강제북송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해왔다”며 “국제사회에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정치적인 문제로 해석하지 말고 인도주의적인 측면에서 접근하자는 차원에서 보도자료를 발표하게 됐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