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 公黨 팽개치고 국격훼손 택했나

다음 달 26일부터 이틀간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2차 핵안보정상회의에 반대하는 ‘핵안보정상회의 대항행동’에 민주통합당 등 다수의 좌파단체가 참여하고 있어 논란이다.


대항행동에는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을 비롯해 민노총, 참여연대,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등 40여개의 정당·좌파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이들 단체 대부분은 2008년 광우병 촛불시위, 2009년 용산 참사, 2011년 제주해군기지반대와 희망버스 등 사회적으로 민감한 현안이 있을 때마다 국민들을 선동해 반(反)정부 목소리를 내왔다.


이번 정상회의는 미국·중국 등 50여 개국 정상과 UN, EU 등 4개 국제기구 대표가 방한하는 등 참여인원이 1만여 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등 사상 최대 규모의 행사가 될 전망이다.


때문에 민주통합당의 ‘대항행동’ 가입은 제1야당으로써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4월 총선을 앞두고 ‘표(票)’만 의식한 채 공당(公黨)으로써의 본연의 임무는 망각하고 국격(國格)을 훼손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는 비판이다.


대항행동은 ‘핵무기 없는 세상’을 주장하면서 3월 19~27일을 ‘집중 행동 기간’으로 정하고 회의 반대 기자회견, 국제 포럼, 항의 집회 등을 열 계획이어서 물리적 충돌도 예상된다. 


이에 대해 한충희 핵안보정상회의 준비기획단 대변인은 데일리NK와 통화에서 “궁극적으로 핵안보정상회의도 핵 없는 세상을 추구하고 있는데, (대항행동이) 핵 없는 세상을 내걸면서 반대하는 것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이어 “글로벌 차원에서 핵테러를 막자는데 반대한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핵안보정상회의는 핵을 사용한 테러, 방사성 물질을 이용한 테러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회의이다. 종국적으로 ‘대항행동’과 지향이 같음에도 정상회의를 반대하고 나선 것은 ‘반대를 위한 반대’라는 지적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