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민노당 ‘천안함’ 추모 대신 혼란만 부추겨

우리 장병 46명이 숨진 천안함 1주기를 앞두고도 정치권의 갈등은 계속되고 있다. 특히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등은 우리 정부와 군, 민간 전문가 그리고 외국 전문가들까지 포함돼서 진행된 천안함 진상 조사 결과를 믿지 못하겠다며 의혹제기 세력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아직까지도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해 국민도, 세계적인 학자들도 의혹을 갖고 있다”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이런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논평에서도 “정부 합조단의 천안함 사태 조사결과가 있었지만 아직도 상당수의 국민들과 해외 전문가들은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민들의 의혹을 해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은 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합조단의 ‘어뢰에 의한 폭침’이라는 결론은 아직까지도 많은 의혹들을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며 “합조단의 조사결과는 의혹투성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가 합조단 발표 이후 이에 대한 이견을 모두 이적행위로 치부하며 천안함 북풍몰이를 계속해 나갔다”며 정치적 의혹까지 제기하고 나섰다.


진보신당 조승수 대표 역시 이날 열린 대표단 회의를 통해 “천안함 사건은 총체적 진실이 현재까지 확인되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며 “시민사회와 많은 전문가들이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제기하는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히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맞서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은 민주당 등이 의혹세력 등에 힘을 실어주며 사회적 혼란을 부추기도 있다고 비판했다.


한나라당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정부가 구체적인 증거까지 확보하며 국제 전문가들과 함께 합동조사단까지 꾸려 북한의 소행임을 명명백백히 밝혔다”며, 그러나 “정작 책임을 물어야 할 김정일에 대해서는 단 한마디도 못하고 있다. 무책임한 의혹만 퍼트리고 있는 일부 세력은 희생된 장병과 유족들의 상처 입은 마음에 못질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는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내의 친북세력들이 천안함 침몰 사건이 북의 소행이라고 단정할 증거가 없다고 주장하면서 북한의 사과 거부를 정당화 시켜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특히 박지원 대표의 발언에 대해 “만일 이 말대로라면 민주당은 천안함 용사 46명의 추모에 참여할 자격이 없다”고도 강도높게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