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화갑 “한나라당과 합당, 연대, 공조 없다”

▲ 민주당 한화갑 대표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데일리NK

민주당 한화갑 대표는 27일 “민주당은 한국정치의 새 출발을 기약하고 정체성을 지켜나갈 수 있다면 ‘헤쳐모여식’의 신당창당도 받아들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기자회견에서 “좌우 이념적 대립과 극한의 소모적 정쟁을 지양하는 중도실용주의 노선에 입각해 대한민국 정치의 새 틀을 짜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어 ‘중도 실용주의 신당’과 관련 “민주당이 그 동안 주장해온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비판과 그 원칙에는 변함이 없으며 열린우리당과의 통합은 절대로 없다”면서 “그러나 뜻을 같이하는 헤쳐모여 식의 광장 마련이 필요하다면 함께 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한 대표는 한나라당 유력 대선후보와 지도부에 의해 거론되던 한-민공조에 대해서도 ‘삼류 정치소설’이라며 종지부를 찍었다.

한 대표는 “한나라당이 경쟁적으로 통합과 심지어 합당까지도 이야기하고 있다”며 “이는 다분히 정략적 의도를 가지고 있는 삼류 정치소설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과 한나라당은 그 뿌리가 다르고 정통성과 정체성을 달리한다”며 “당대당 통합이나 연대나 공조는 절대로 없다”고 강조했다.

한 대표는 또 “민주당은 따뜻한 생활정치를 실현시키기 위해 뜻을 같이 하는 모든 분들에게 문호를 개방하고 국민의 지지를 가장 많이 받는 대통령후보를 적절한 시점에 절차를 밟아 선출할 것”이라면서 민주당의 독자 후보선출 방침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