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탈북단체에 “사고 치라고 맞아준 것 아냐” 막말

민주당이 북한에 전단(삐라)를 살포하는 민간단체를 ‘매국단체’라고 폄하해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당 최재성 대변인은 26일 브리핑을 통해 “보수단체라고 하기도 어려운 매국단체인 자유북한연합이 3개월간 살포를 잠정 중단하겠다던 삐라를 계속 뿌리겠다고 나서고 있다”며 “국민들은 뭘 믿고 이러지는 의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탈북자들로 구성된 자유북한운동연합을 지칭하며 “북한에서 남쪽으로 와서 따뜻하게 맞아줬는데, 이런 황당한 일을 하면서 사고 치라고 맞아준 것이 아니다”고도 말했다.

또한 “정부의 비호가 직간접적으로 있지 않으면 어떻게 이런 무리한 행동을 계속하는지 의심하고 있다”며 “(삐라를 살포하는 단체는) 이 정부와 대화가 가능한 사람이다. 정부에서 책임져야 한다”고 추궁했다.

이어 “국익을 해치고 국민 정서와 정반대에서 이런 황당한 행위를 계속하는 한 국민들은 이들을 버릴 것이라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는 경고성 발언을 던졌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북한에 전단지를 보내는 민간단체를 ‘매국단체’라고 모독한 민주당은 대체 어느 나라 정당”이냐고 즉각 반박했다.

윤 대변인은 “이 민간단체들은 북한인권 개선과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애국단체’’라며 “이들에게 상을 주지는 못할망정 ‘매국단체’라고 모독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 철학은 북한 주장을 암송하고 따라하는 것이 애국이라는 말이냐”며 “민주당은 지난 10년간 참혹한 북한인권과 정치 현실에 대해 왜 침묵했는지 그 이유를 민간단체에 직접 설명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아울러 자유북한운동연합에 대해 “충정을 100번, 1000번 이해는 하지만 지금은 불필요한 남북관계 갈등을 자제해야 할 시점”이라며 “큰 안목에서 전략적 사고를 해달라”고 삐라 살포 자제를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