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찾은 아인혼 “북핵포기가 우선”

로버트 아인혼 미 국무부 대북제재 조정관이 3일 이한에 앞서 국회를 방문,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와 만나 북핵 등 북한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아인혼 조정관은 당초 정세균 대표와 오찬을 함께 할 예정이었으나 지도부가 총사퇴하면서 일정이 조정됐다.


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1시간 가까이 진행된 면담에서 두 사람은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 제재 문제를 놓고 현격한 견해차를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원내대표는 미국이 북핵 해법으로 동원한 경제제재가 중국의 미온적 태도로 실효성이 없다고 지적하면서 “9.19 공동선언의 합의정신을 살려 대화를 통해 북핵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배석한 전현희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그러나 아인혼 조정관은 북한이 미국과 대화를 원한다면 먼저 핵포기에 대한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여줘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했다고 한다.


“두 번의 핵실험과 수차례의 미사일 실험을 한 북한이 핵을 포기하겠다는 의사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는 게 아인혼 장관의 기본 인식이었다는 것이다.


이런 아인혼 조정관에게 박 원내대표는 2000년 10월 당시 매들린 올브라이트 미 국무장관이 평양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찍은 기념 사진을 전달했다. 당시 아인혼은 국무부 군축담당 차관보로 올브라이트를 수행했었다.


이 사진을 보면서 아인혼은 “사진이 조금만 더 넓게 찍혔더라면 나도 나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박 원내대표는 사진 바깥쪽을 가리키며 “아마 이 정도 위치에 계셨을 것”이라며 “우리는 북미관계가 이때로 돌아갔으면 하는 간절한 소망이 있다”고 말했으나 아인혼 조정관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