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인권 세력 운운하며 北인권엔 이중잣대”








▲남북청년행동(준), 북한전략센터, 북한민주화위원회는 27일 서울 영등포구 민주당사 앞에서 ‘북한인권법’ 제정 찬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김봉섭 기자

남북청년행동(준), 북한민주화위원회, 북한전략센터는 27일 서울 영등포구 민주당사 앞에서 북한인권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단체들은 “지난 시절 민주화 운동 시기 남한의 군부독재 타도와 인권을 부르짖던 그들이 북한 주민들의 인권은 외면하고 북한 김정일 정권의 비위를 맞추는 이중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며 북한인권법 제정에 반대하는 민주당을 강하게 규탄했다. 


단체들은 성명서를 통해 “‘김씨 왕조’가 북한을 지배한 지 반세기가 지났다”면서 “일제 강점기보다 더 열악한 인권침해와 경제적 빈곤 속에서 북한인민들은 전 세계에서 가장 비참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일 집단에 의해 부패 타락해 대한민국에 기생하는 종북세력과 민주당의 소위 진보라는 사람들은 북한을 자극할 여지가 있어 북한인권 개선에 도움이 안 된다는 망언을 일삼으며 북한인권법 제정을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홍재 남북청년행동(준)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칠거지악(七祛之惡)을 저지른 민주당은 대한민국 공당(公黨)으로써 존재할 가치가 없다”고 주장했다.


최 대표는 민주당의 칠거지악으로 ▲이율배반죄 ▲유언비어유포죄 ▲국가망신죄 ▲범죄옹호죄 ▲교란죄 ▲반(反)헌법죄 ▲국민포기죄를 제시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의 반인권 행위는 이것도 모자란다면서 이중 하나라도 어기면 더 이상 민주주의 정당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홍순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북한인권법은 북한 주민과 대한민국의 진정한 평화를 위한 것”이라며 “북한인권법 통과를 못 시키는 것은 국회의원로서 자격이 없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 주민의 편에 설 것인가, 독재자의 편에 설 것인가는 북한인권법 통과에 있다”면서 “북한인권법 외면은 종북세력의 징표”라고 말했다.









▲단체 대표들이 민주당 관계자에게 성명서를 전달하고 있다./김봉섭 기자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