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제야 ‘北소행’…”내각 총사퇴해야”

20일 민·군 합동조사단의 천안함 침몰원인 조사결과를 앞두고 여야의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한나라당은 천안함 침몰 사건이 북한의 소행으로 밝혀졌다며 정부의 강경대응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민주당을 포함함 야당은 정부의 안보 무능을 지적하면서 ‘북풍’ 차단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살려라 경제 희망캠프’ 회의에서 “국제법상 범죄 행위이고 정전협정을 위반한 반민족적 범죄”라며 “북한 책임자들은 반인도적 범죄에 사죄하고 국제사회가 납득할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어 그는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해야 재발을 막을 수 있다”면서 “미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변국을 중심으로 협조와 공조를 이끌어 내도록 총력외교를 펴야 한다”며 외교적 공조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대표는 “정치 노선이 다를 수 있지만 북의 도발행위가 드러난 만큼 당파를 떠나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정치권이 국민을 단합시키도록 앞장서 천안함 관련 대북결의안을 제안하고 만장일치로 가결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병국 한나라당 사무총장도 “야당의 애국심과 담대하고 통 큰 결단을 촉구한다”며 “냉정하고 단호한 대북 조치가 불가피하다. 국론 분열은 우리를 공격한 범죄자만 이롭게 할 뿐”이라며 야당의 동참을 촉구했다.
 
반면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북한의 공격에 의해, 그것도 우리 안방에서 당한 그런 안보무능에 대해 어떻게 그냥 넘어갈 수 있나”라며 이명박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정운찬 총리를 비롯한 내각 총사퇴를 요구했다.


정 대표는 “46명의 우리 장병들이 죽음에 이르도록 하고 주력 전함이 침몰하도록 안보 허점을 만든 이 정권에 대해 단호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확증된 증거가 있고 모든 조사 과정이나 내용이 투명하고 온전해서 그 결론을 신뢰할 수 있다면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면서도 “이렇게 노골적으로 천안함 사건을 선거에 이용하면 역풍이 불 수 있고 성숙한 국민은 안보무능을 문제 삼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천안함 침몰 사건을 조사 중인 민·군 합동조사단은 이날 오전 10시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조사결과를 공식 발표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