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사이버침략에 맞서는 정부 등 뒤에 총질하나?”

국가정보원이 국내외 주요 기관들의 인터넷 사이트를 마비시킨 디도스(DDos) 공격의 배후로 북한을 추정한 것을 두고 정치권이 연일 공방을 벌이고 있다.

민주당 등 야권은 국정원이 사건의 실체가 정확히 밝혀지기 어렵다는 점을 악용해 ‘사이버 북풍(北風)’을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반면, 한나라당은 민주당이 국가안보 위기마저도 남남갈등 조장에 이용하고 있다고 반격에 나섰다.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12일 “디도스 1차 공격 사흘 전에 징후를 알아차리고도 조치는 커녕 근거도 없는 북한배후설이나 들먹거리는 것이 정부가 할 일이냐”고 추궁하며 “무책임한 북한배후설을 전광석화처럼 발표해서 혼란만 가중시키고 피해대책은 ‘만만디’로 가고 있는 정부의 각성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노영민 대변인도 “국정원이 명확한 근거도 제시하지 못한 채 지극히 주관적인 판단에 기대서 디도스 공격에 대한 북한 배후설 확산에 주력하고 있다”며 “전문가들은 이번 디도스 공격의 배후를 명백하게 밝혀내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어차피 밝혀지기 어려운 진실이라면 장사라도 해야겠다는 속셈은 아닌지 모를 일”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도 “여러 보도를 통해 이미 디도스 공격 배후에 북한이 있다는 근거는 찾아볼 수 없음에도 국정원은 여전히 북한에 대한 의심을 놓고 있지 않다”며 “국정원이 군사독재 시절 간첩단 조작하던 버릇을 못 고치고, 근거도 없는 사이버 북풍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사이버 침략세력에 맞서 치열하게 싸우고 있는 국정원과 정부의 등 뒤에 총질을 해대는 민주당의 정체성에 대해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국가안보 위기마저 남남갈등과 국론분열의 정략적 기회로 악용하는 것은 이성적인 정당의 모습이 아니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소위 여야가 ‘사이버 북풍 논란’을 벌인다는 언론의 설명에도 일절 동의할 수 없다”며 “민주당의 터무니없는 반국가적 중상모략을 ‘논란’이라는 편리한 용어로 포장해 감싸주는 것은 참으로 부당한 일”이라고 반박했다.

조윤선 대변인도 “민주당 등 야당은 더 이상 적전분열이라는 우(愚)를 범하지 말아야 한다”며 “북한이란 이름만 나오면 움츠러들며 옹호하는 듯한 태도를 버리고 우리에게 무엇이 부족했고, 무엇을 해야 하는지 등에 대한 건설적인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일부에서는 이번 사건의 배후가 누구인가 하는 문제로 더 열을 올리고 있지만 이는 한심하고도 본질을 벗어난 논란”이라며 “지금 중요한 것은 테러의 배후가 누구인가를 밝히는 것보다 다시는 이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원인을 규명하고 확실한 대책을 강구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지난 김대중, 노무현 정부 10년 동안 햇볕정책이라는 미명하에 쏟아 부은 막대한 돈이 핵무장을 하는 데만 쓰인 것이 아니라 사이버 테러를 준비하는데도 쓰인 모양”이라며 “정부는 국가안보차원에서도 즉각적이고도 단호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