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남북대화서 불필요한 조건 달지 말아야”

민주당은 북한이 6일 남북 대화를 제의한 것에 대해 환영하면서 박근혜 정부가 대화 시 불필요한 전제조건을 달지 말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남북 당사자 회담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으로까지 이어지는 새로운 첫 걸음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한반도 평화는 세계인의 박수를 받을 일이고, 특히 그 혜택을 가장 크게 누리는 것은 남북한 우리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 대표는 “북의 제의에 우리 당국이 신속하고도 전향적으로 수용하기로 한 점을 높이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이 소득없이 자존심을 겨루는 대화가 아니라 실사구시, 물실호기(勿失好機)의 회담으로 한반도에 새로운 화해협력시대를 열 수 있기를 간절히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아침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 시절, 대북정책을 주도했던 임동원 전 장관, 박지원 의원, 문재인 의원, 이재정 전 장관 등도 조찬모임을 갖고 남북대화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참석자들은 “박근혜 정부가 인내심을 갖고 대북정책을 주도해온 결과, 남북 당국 간 회담이 재개될 수 있게 된 것에 대해 환영하고 박 정부를 높이 평가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배석했던 홍익표 의원이 전했다.


참석자들은 이어 “기회가 자주오지 않는다. 반드시 기회를 포착해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정부가 만반의 준비를 해서 남북 당국 간 대화를 이어나가기를 바란다”면서 “불필요한 전제조건이나 과거에 연연하기 보다는 포괄적인 접근을 통해서 새로운 국면을 열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경협·이산가족 상봉 등) 현안들이 실질적으로 성과를 내고 지속적으로 발전, 확대되기 위해서는 근본적인 문제를 논의할 수 있는 회담이 돼야 한다. 또한 북한의 비핵화 문제, 한반도 경제공동체,  미국, 일본과의 관계개선 문제가 포괄적으로 논의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