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효석 “‘한-민 공조론’ 三人成虎 생각난다”

▲ 민주당 김효석 원내대표

민주당 김효석 원내대표는 ‘한-민 공조’에 대해 “실체도 없고 논의된 적도 없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양당이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되고 있다.

김원내대표는 25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최근 한나라당에서 제기한 ‘한-민 공조론’은, 근거 없는 말이라도 여러 사람이 하게 되면 사실인 것처럼 믿게 된다는 ‘삼인성호(三人成虎)’라는 고사성어를 떠올리게 한다”면서 “민주당은 어떤 정당과도 통합이나 연대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민 공조론’은 한나라당이 호남을 공략하기 위해 정략적인 의도로 꺼내는 말”이라며 “성사되지 않더라도 손해볼 것 없다는 생각에서 근거 없는 얘기를 계속할 경우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영남과 호남을 대변하는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서로 화해하는 게 한국정치를 위해 바람직하지만 이런 대업은 정치인 몇 사람이 나서서 해결할 수 있는 게 아니다”며 “국민의 뜻, 특히 호남인들의 화해와 용서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열린당에 대해서도 그는 “자신들의 세력이 강할 때는 민주당을 지역 정당으로 몰아붙이다가 세가 불리하면 통합 얘기를 꺼낸다”며 “정략적인 정계 개편 논의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열린당은 ‘12월 초 민주평화세력 대연합을 만들어내야 한다’는 김근태 당 의장의 발언에 대해 속도 조절을 시도했다.

김 의장은 25일 비상대책회의에서 “우리는 서두르지 않고 필요한 시기에 필요한 방법으로 일을 추진하겠다”며 “농부는 모 심을 때 모 심고, 추수할 때 추수한다. 우리는 당장 정계개편에 매달리지 않고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