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마저 “北, 신뢰 회복 의지 없어” 책임 추궁

북한의 남북간 비밀 접촉 폭로와 관련 정치권의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북한이 우리 정부의 물밑 대화 노력을 공개함으로써 남남갈등을 유발하려 했다는 관측이 현실화 되고 있는 것이다.


한나라당은 북한이 우리 정부의 진의를 왜곡·과장하며 남한 사회 내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난한 반면,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 대북정책의 총체적 실패가 드러났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그렇지만 민주당 측에서도 북한의 태도는 신뢰를 훼손하는 것이라며 책임을 묻기도 했다.


한나라당 정의화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2일 비대위 회의에서 “북측의 선전에 (남측이) 휘말릴 것으로 생각했다면 이는 북한의 착각”이라면서 “(남북 비밀접촉을 폭로한) 북한의 의도는 남남갈등에 있는게 확실하다”고 지적했다.


반면 민주당 김진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정책회의에서 “이명박 정부는 겉 다르고 속 다른 표리부동한 정권임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북한 측의 발표가 사실이라면 우리 정부 당국자가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제발 북측에서 볼 때는 사과도 아니고, 남측에서 볼 때는 사과로 보이는 절충’을 애걸했다고 한다”며 “천안함 사과 없이는 어떤 대화도 없다는 MB정부가 국민을 ‘눈 가리고 아웅식’으로 속이려던 것 아니냐”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에 대해서도 “정상회담을 위한 외교적 비밀유지를 깬 것은 명백한 잘못”이라며 “이것은 북한이 더 이상 대화를 통해 신뢰를 회복할 의지가 없다고 천명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비난했다.


양 당은 전날 대변인 논평에서도 입장차를 보였다. 한나라당 대변인 논평에서 “진지한 남북관계를 수립하기 위해 북한과의 비공개 접촉을 하는 등 남북관계 개선에 고심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외교적 결례를 범하는 태도를 보면 아직도 북한이 진정성 있는 자세를 갖고 있지 못하다는 것이 명백하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겉으로는 대북 강경정책을 고수하면서 뒤로는 정상회담을 애걸하는 우리정부의 이중적 자세는 국민을 속이는 것이고, 외교적 접촉을 정략적으로 공개한 북측의 자세 또한 비판받아 마땅하다”며 정부와 북한을 싸잡아 비판했다.


한편, 자유선진당 윤혜연 부대변인은 “북한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 정부는 한심한 정부라는 국민적 비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고,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이 정부는 대북강경책을 포기하지 못하고 남북관계를 파탄내면서 모든 대화와 협력이 끊어져 결국 비밀접촉밖에 할 것이 없는 참담한 처지”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