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도 ‘더이상 못참아’…“北, 말로만 ‘우리민족’하나”

남북간 화해 협력을 강조하며 북한에 대한 직접적 비판을 피해왔던 민주당이 미국인 여기자 석방문제와 관련해서는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민주당 이강래 원내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당 고위정책회의에서 “국민들 사이에서 미국 여기자를 송환하면서도 현대아산 유 씨와 연안호 선원은 송환하지 않는 북한의 태도가 잘못됐다는 비판 의식이 날로 커지고 있다”며 북한을 정면 비판했다.

아울러 “북한은 말로는 ‘우리민족끼리’를 강조하면서 실제로는 미국과 남한을 차별대우 하는데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인도적 차원에서 유 씨와 연안호 문제에 빠른 조치가 있기를 희망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의 이 같은 비판은 미국 여기자 송환과 관련, 국민들의 악화된 대북 여론을 의식한 반응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 당국은 처우 면에서나 석방 교섭에 있어서 미국과 한국인 억류자에 대해 차별적 대우를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북한을 최대한 감쌌던 민주당도 미국과 한국인 억류자에게 보인 북한의 ‘이중적’ 태도에 대해서는 불만이 터져 나오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민주당은 그러나 정부의 대북정책이 결국은 통미봉남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며, 이명박 정부가 이제라도 대북정책을 전면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도 거듭 펼쳤다.

이 대표는 “우리 대북정책도 신축적인 변화가 있어야 한다”며 “이명박 정부 들어 (남북이) 10년간 쌓은 신뢰가 뒤틀린 상황인데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통미봉남’을 자초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8·15가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명박 대통령은 이번 경축사를 통해 그동안의 잘못된 정책을 솔직히 시인하고 정책 기조 변경을 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유정 대변인도 “이명박 정권은 클린턴 방북 의미를 애써 축소하고 있지만 한반도 문제에서 대한민국만 왕따되는 비극의 시작은 아닌지 정말 우려스럽다”며 “우리 국민의 무사귀환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이명박 정권이 하루빨리 마음을 고쳐먹고 대북정책을 획기적으로 전환할 것을 다시 한번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