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통합진보당 지지 철회할 것”

민주노총이 통합진보당에 대한 지지를 철회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이 15일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통합진보당에 대한 민주노총의 지지철회는 당연하다”면서 “어떤 정당이든 완벽한 정당은 없지만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통진당이 보여준 그 후진성과 비민주성, 폭력성 등에 대해 절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지금 (민노총은) 통진당이 공당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는지 여부에 대해 회의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집단 탈당 문제와 관련 “지지철회와 집단탈당 문제는 별개의 문제다”며 “오는 17일 중앙집행위원회에서 당 혁신·집단탈당 등 여러문제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지철회를 시작으로 근본적인 당과의 관계를 전면적으로 재검토하는 과정에서 당권파에 동조하는 조합원이 있을 수 있으나 극소수일 것”이라면서 “대부분의 조합원들은 이번 문제를 상식선에서 그리고 국민의 눈높이에서 해결해야 된다고 의견을 모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석기 당선자의 당원 총투표 제안에 대해 “상식밖의 이야기”라고 못 박으면서 “국민들의 투표에 의해 선출된 공직자들을 당원 총투표에 붙이는 것은 공직·당직자 구분 못하는 앞뒤가 맞지 않는 이야기”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에 가장 쉽게 대처하는 방법은 탈당이나 이렇게 하면 진보정치를 만든 우리의 노력들이 물거품이 된다는 고민이 많다”면서 “새로운 당을 만들자는 동지들도 있는데, 오는 17일 민노총의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상규 통진당 당선자는 이날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서 출연해 “경선 진상조사위의 보고서는 불순한 정치적 의도가 있다”면서 “원래 진상조사는 오옥만 후보와 윤금순 후보, 이영희 후보와 노항애 후보의 순위 다툼에서 일어난 현장투표 신뢰성 확인을 위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지만 정작 하기로 한일에 대한 이야기는 없고 비례 2번(이석기 당선자), 3번(김재연 당선자)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