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통일선언 `자주ㆍ평화ㆍ민족공조’ 강조

6ㆍ15 민족통일대축전에 참가한 남ㆍ북ㆍ해외대표단이 15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민족통일대회를 갖고 민족통일선언문을 발표했다.

남ㆍ북 정부 대표단과 남ㆍ북ㆍ해외 민간대표단이 참석한 가운데 낭독된 이 선언문은 6ㆍ15 공동선언 정신을 계승한 것으로 자주와 평화, 민족공조를 통해 조국통일을 성취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남북 양측이 6ㆍ15 공동선언 발표일을 공동으로 기념하기로 했으며 6ㆍ15 공동위원회를 가장 위력적인 통일애국 운동기구로 강화, 발전시켜 나갈 것임을 다짐했다.

5개항으로 된 이 선언문은 우선 “6ㆍ15 공동선언이 열어준 길을 따라 북과 남이 공존, 공영하고 하나의 민족으로 살아나가려는 것은 우리 겨레의 한결같은 염원이자 의지”라면서 “역사적인 6ㆍ15 공동선언에 천명된 대로 우리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조국통일의 역사적 위업을 성취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이어 “2000년 6월 15일은 북과 남이 조국통일의 새시대를 열어놓은 역사적인 날”이라며 “우리는 민족의 운명 개척에서 전환적 의의를 가지는 6ㆍ15 공동선언이 발표된 날을 ‘우리 민족끼리의 날(북)’, ‘6ㆍ15 공동선언발표 기념일(남)’로 정하고 민족 공동으로 기념할 것”이라고 밝혔다.

셋째로 “6ㆍ15 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하는 기본방도는 동족 사이에 공조를 실현하는 데 있다”면서 “우리는 민족공동의 이익을 첫자리에 놓고 당국 사이, 민간 사이의 공동보조를 도모하고 연대를 강화하며 다방면적인 협조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넷째로 “평화 없이는 평화통일이 있을 수 없고 민족의 공동번영도 있을 수 없다”면서 “온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이 땅에서 핵전쟁의 위험을 제거하고 평화로운 삶의 터전을 가꾸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6ㆍ15 공동위원회는 6ㆍ15 공동선언의 정신에 따라 힘차게 전진해온 북, 남, 해외의 민족통일 운동의 고귀한 결정체”라며 “6ㆍ15 공동위원회를 6ㆍ15 공동선언을 지지하는 온 겨레를 하나로 단합시키고 조국통일운동을 거족적으로 힘있게 추진시켜 나가는 가장 폭넓고 위력한 통일애국 운동기구로 강화,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한 “온 민족은 조국통일의 새시대를 열어나가는 조국통일의 주인”이라며 “6ㆍ15 공동선언 발표 5돌이 되는 올해에 자주, 평화, 통일을 위한 민족대행진을 다그침으로써 조국통일의 전환적 국면을 마련하여 민족의 존엄과 영예를 만방에 떨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민족통일선언문은 남과 북, 해외 대표가 번갈아가며 낭독했으며 행사장에는 6천여명이 넘는 인파가 운집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