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작가동맹 남측대표단, 평양 떠나

북한에서 열린 민족작가대회에 참가한 남측 대표단이 25일 평양을 떠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평양공항에 김병훈 조선작가동맹 중앙위원장 등 관계자가 나와 대표단을 전송했다.

남측 대표단은 20일 평양에 도착, 5박6일간 머물며 북측 작가대표단과 6.15민족문학인협회 구성, 6.15 통일문학상 제정, 문예지 ’통일문학’(가칭) 발행 등에 합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