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 잃은 여권, 노정부 ‘조기 레임덕’ 조짐

노무현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지지도가 두달 연속 큰 폭으로 하락하고, 열린우리당 지지율이 10%대로 떨어지는 등 여권에 대한 지지율 하락이 가속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일보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와 공동으로 지난 28일 전국 성인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격주 여론조사에서 노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이 27.2%이며 부정평가는 64.8%로 집계됐다고 30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이번 조사로 집계된 노 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지지율은 지난 14일 조사에 비해 2주일만에 1.1%포인트 하락했다. 4․30 재․보선 직전인 지난 4월 26일 실시된 조사와 비교하면 두달여만에 12.0%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문화일보는 이번 조사에서 부정평가 비율이 2주일 전에 비해 5.9%포인트나 상승, 최근 2개월새 늘어났던 중간층(무응답층)의 상당수가 비판세력으로 옮아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이번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여권 지지율 위기의 특성은 한마디로 현 여권이 자신의 ‘표밭’인 전통적 지지층에서 극심한 민심이반을 겪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이에 관련, 지역별로는 호남권의 이탈이 가속화해 2주일 전보다 8.7%포인트 떨어진 35.7%에 머물렀고, 연령별로는 현 여권에 대한 높은 지지율을 보이던 30대의 지지율이 31.7%로 두달 전에 비해 15.6%포인트 하락했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열린우리당에 대한 지지율 또한 2주일전에 비해 2.1%포인트 떨어진 19.3%를 기록해 지난해 총선 이후 처음으로 10%대의 지지율을 보였다고 전했다. 한나라당은 2주일 전에 비해 0.9%포인트 떨어진 28.8%, 민주노동당은 1.1%포인트 떨어진 8.0%, 민주당은 3.5%의 지지율을 보였다고 밝혔다.

여권에 대한 극심한 지지율 부진 속에서도 한나라당을 비롯한 야당이 동반 하략양상을 보이는 현상에 대해 여권 이탈 민심이 야당으로 옮아가지 않고 정치권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치평론가들은 여권 지지도 급락현상을 노무현 정부의 조기 레임덕 조짐으로 분석하고 있다. 특히 출범초기부터 북한정권에 대한 정확한 판단이 결여된 상태에서 한반도 평화번영정책을 추진하는 등 노무현 정부의 능력을 뛰어넘는 어젠더로 대외관계부터 먼저 훼손된 탓에 정권의 조기 무력화 현상을 초래했다는 지적이 많다.

여권 지지도가 급락함에 따라 향후 북핵문제 해결 등 주요 국가정책에서도 국민들의 불신에 직면하게 될 공산이 커지게 됐다.

문화일보는 이번 여론조사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TNS에 의뢰해 실시됐으며, 95%신뢰구간에 오차범위는 ±3.7%라고 전했다.

김송아 대학생 인턴기자 ks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