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단, 8·15 행사 공동주최도 보류키로

민단과 조총련의 역사적 화해 상징행사의 하나로 기대를 모은 광복절 기념행사 공동주최가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8.15 행사 공동주최는 민단과 조총련이 지난달 17일 발표한 화해성명의 합의사항이다.

민단은 내부반발로 공동성명의 또 다른 합의사항인 6.15 민족통일대축전(광주) 일본지역위원회 참가도 포기한 바 있어 주요 합의사항 실천이 모두 무산되는 양상이다.

민단은 15일 도쿄(東京) 중앙본부에서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8.15 기념행사 공동주최를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조총련과의 화해에 대한 사전설명이 부족해 지방본부의 반발을 초래한데 대한 책임문제가 제기됐다.

하병옥 단장은 8.15 기념행사 공동주최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혔으나 부단장 5명 전원이 조직혼란에 책임을 지는 형식으로 사표를 제출했다.

민단내에서는 하병옥 단장 취임 직후부터 민단이 ’적성단체’로 규정한 ’재일한국민주통일연합’(한통련) 간부가 집행부에 포함됐다는 내부 불만이 제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민단의 한 관계자는 부단장 2명과 기획조정실장 등 3명이 한통련 간부 출신이라고 전했다. 기획조정실장은 이달 초 6.15 기념행사 참가계획이 무산된후 사임했다.

민단은 매년 8.15때 도쿄시내 히비야(日比谷)공회당 등에서 광복절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이날 중앙집행위원회에서는 기념행사를 주관하는 도쿄지방본부 간부들이 “지부의 반발이 커 이런 상태에서는 기념행사를 개최할 수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단은 24일 임시 중앙위원회를 열어 향후 활동방침을 설명하기로 결정했다.

200여명의 위원이 참석하는 중앙위원회는 민단의 활동방침 등을 결정하는 의결기구로 1년에 한번 열리는 것이 상례이며 임시 회의는 이례적이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