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단, ‘6.15행사 불참’ 조총련에 통보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은 6.15 기념행사 참석을 포기한다는 뜻을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에 7일 공식 통보했다.

하병옥(河丙鈺) 민단 중앙본부 단장은 조총련 서만술(徐萬述)의장에게 보낸 제의서에서 “6.15 공동행사”가 시간적으로 여유가 없는데다 여러가지 사정으로 참여를 단념할 수 밖에 없게 됐다며 양해를 구했다.

하 단장은 또 재일동포의 지방참정권 획득 운동, 탈북자 지원, 모국방문단 사업, 납치문제에 대한 지원활동 등은 민단 중앙위원회 및 중앙집행위원회 결정사항이며 계속사업인 점을 밝혀둔다고 강조했다.

하 단장은 지난달 17일 조총련 중앙본부로 서만술 의장을 방문, ▲6.15 기념행사 공동참여 ▲8.15 행사 공동주최 등을 내용으로 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하 단장의 조총련 방문과 공동성명 발표는 민단과 조총련의 역사적 화해로 기대를 모았으나 이후 일부 민단 지방본부가 탈북자 지원중단 등에 항의, 중앙본부의 화해정책에 반기를 들면서 내홍을 겪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