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단 하병옥 단장 등 지도부 사퇴

하병옥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 단장 등 지도부가 21일 사퇴를 표명한다.

하 단장 등 민단 3기관장(단장, 의장, 감찰의원장)은 이날 오후 열리는 중앙집행위원회에서 사임 의사를 밝힐 예정이라고 관계자들이 밝혔다.

하 단장은 지난 5월17일 조총련과의 ’역사적 화해’를 추진했으나 민단 내부의 강력한 반발로 내홍을 겪으며 사퇴 압력에 몰렸었다.

지방본부 등은 지도부가 ’화해’를 계기로 의견수렴 없이 탈북자 지원중단 방침 등을 밀어붙인데 크게 반발하며 지도부 책임론을 제기했으며 이에 하 단장은 ’6.15 기념행사 공동참여’ 등 조총련과의 약속을 포기하고 부단장들을 사퇴시키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그러나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 민단 내 대북감정이 크게 악화되면서 수습은 수포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하 단장은 5월17일 조총련 중앙본부로 서만술 의장을 전격 방문 ▲6.15 기념행사 공동참여 ▲8.15 행사 공동주최 등 ’화해’를 골자로 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