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단, 조총련 본부 앞 시위…”北로켓 발사 규탄”

재일본대한민국민단이 6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발사 규탄 및 중단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재일민단과 산하 부인회, 청년회의 간부 40여명은 이날 도쿄시내 조선총련 중앙본부 앞에서 “북한의 이번 위성 발사는 사실상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이기 때문에 재일 한국인은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적 행위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조선총련이 도발을 반복하는 북한 독재정권의 3대세습에 반대하고 민족의 양심으로 돌아가 굶주림에 괴로워하는 북한 주민의 구제에 즉시 나설 것을 호소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