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단, 미사일 발사 자제 촉구 對北결의문 채택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은 24일 오후 도쿄(東京) 중앙본부에서 임시 중앙위원회를 열어 미사일 발사 자제와 납치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는 대(對)북한 결의문을 채택했다.

결의문은 미사일 발사는 동북아의 정세 안정을 해치는 것은 물론 일본 내의 분위기로 보아 재일동포 사회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회의는 애초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와의 화해를 둘러싼 내부 혼란 수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소집됐다.

재적 중앙위원 199명중 171명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 일부 참석자들은 조총련과의 화해 및 공동성명 채택 과정에서 내부 의견수렴 절차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집행부의 절차상 잘못을 집중 추궁했다.

하병옥 단장은 공식적인 절차를 거치지 않은 화해와 공동성명으로 내부 혼란을 초래한데 대해 공식 사과하고 화해 추진 실무를 담당했던 부단장 5명을 경질하겠다고 밝혔다.

일부 참석자들은 공동성명 백지화와 하 단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단장의 신임을 묻기 위한 중앙대회 소집을 요구했으나 집행부를 옹호하는 중앙위원들과 의견이 엇갈려 중앙대회 개최 표결은 이뤄지지 않았다.

민단과 조총련은 지난달 17일 ▲6.15 기념행사 공동참가 ▲8.15 경축행사 공동개최 등을 내용으로 하는 6개항의 화해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나 공동성명 발표 직후 탈북자 지원활동 보류와 절차상의 잘못 등을 들어 지방본부의 반발이 확산돼 심한 내부 혼란을 겪었다.

이 과정에서 민단은 ▲6.15 기념행사 공동참석 ▲올해 8.15 경축행사 공동주최를 포기하기로 결정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