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단지방본부, 탈북지원 보류 반대 확산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이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와 화해하면서 탈북자 지원활동을 중지한데 데 대한 민단 내부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23일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49개 민단 지방본부중 18곳이 중앙본부의 탈북자 지원센터 활동중지결정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마이니치는 49개 지방본부 단장 또는 부단장 등 핵심간부를 대상으로 중앙본부 방침 지지여부를 조사했다.

7곳은 대답을 거절하거나 담당자의 이야기를 들을 수 없었다.

조사결과 나가노(長野)현과 니가타(新潟)현 본부는 이미 중앙본부의 방침을 “지지하지 않기로” 결정했으며 익명을 요구한 다른 지방본부 2곳도 지지하지 않을 계획이다.

’탈북자지원센터’의 활동을 일시 중지한 중앙본부의 결정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대답한 지방본부는 모두 18곳이었다.

지지하지 않는 이유로는 “총련측의 요구를 받아들인 것으로 납득할 수 없다”(야마가타현), “센터의 활동은 ’납치를 용인하지 않고 동포를 버리지 않겠다’는 의사표시인 만큼 반드시 계속해야 한다”(도치기현)는 대답이 많았다.

중앙본부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대답한 곳은 후쿠시마(福島), 오카야마(岡山), 가고시마(鹿兒島) 등 5곳에 그쳤다.

미야기(宮城)현을 비롯한 도호쿠(東北)지방 6개현 민단지방본부는 23일 센다시(仙臺)에서 임시회의를 열어 중앙본부의 방침을 따를 것인지를 포함, 향후 대책을 협의키로 했다.

한편 하병옥(河丙鈺) 민단 중앙본부 단장은 22일 민단이 총련에 탈북자지원센터 폐지를 약속했다는 일부 보도를 부인하고 “더 좋은 활동방향을 찾아보자”고 말한 것이 “보류”로 와전됐다고 해명했다.

하 단장은 지방참정권 요구와 탈북자 지원활동은 “앞으로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 단장은 나가노현을 비롯한 일부 지방본부가 탈북자지원과 납치문제 해결을 추진하겠다고 밝힌데 대해서도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정몽주(鄭夢周) 중앙본부 사무총장은 니가타(新潟)현 본부가 총련과의 교류재개 를 보류키로 결정한데 대해 “3명이나 납치된 곳인 만큼 현지 주민의 감정도 있을 것”이라면서 “(중앙본부의 방침을) 강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해 지방본부의 결정을 존중할 생각임을 내비쳤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