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단-조총련 화해에 日조야 속내 복잡

민단과 조총련의 화해를 바라보는 일본 정부의 속내는 상당히 복잡한 것으로 보인다.

공안쪽에서는 “역사적인 일”이라고 평가하면서도 “납치문제 해결에 미묘한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공안당국의 한 간부는 17일 “민단과 총련의 화해로 북한이 납치문제 등에서 연대를 강화하고 있는 미국과 일본에 대해 지금까지 이상으로 강경하게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자민당 관계자도 “민단과 조총련이 협력관계를 구축하면 북한에 압력을 가하기 어렵게 되는게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일본 일부 언론은 이번 화해를 계기로 민단자금이 조총련을 통해 경제가 어려운 북한으로 흘러갈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대부분의 언론은 오랫동안 적대관계에서 벗어나지 못했던 두 단체가 역사적 화해에 나선 것은 각각 본국 정부의 뜻을 반영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는 16일 밤 “그렇게 격렬히 대립했던 민단과 조총련이 화해하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두 단체의 화해에 대한 소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체제는 다르지만 같은 민족으로 일본에 같이 살면서 사이좋게 협력하는 건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