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단-조총련 화해는 남북화해 반영”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관방장관은 16일 민단과 조총련간 화해 움직임에 대해 “남북간 화해 분위기를 반영한 것”이라고 논평했다.

아베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하병옥 민단 단장과 서만술 조총련 의장간 대표회담에 대해 “남북간 화해분위기를 반영한 것이라거나 (일본) 국내의 여러가지 사정이 있을지 모른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고 세간의 평가를 소개하는 형식의 논평만 하고 말을 아꼈다.

여러가지 사정은 조총련 시설에 대한 일본 행정당국의 재산세 감면조치 철회 등 조총련에 대한 압박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아베 장관은 이어 “납치와 핵문제 해결을 위해 앞으로도 ’대화와 압력’의 자세로 임한다는 데는 변함이 없다”면서 “북한의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법을 확실히 집행할 것”이라고 말해 기존 강경방침을 유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는 또 “조총련에 대해서는 공안조사청이 관심을 갖고 있으며 정부도 동향을 충분히 주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