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 6.15선언 기념일 제정 추진

민주노동당은 지난 2000년 6.15남북공동선언이 발표된 6월15일을 국가기념일로 제정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이영순(李永順) 공보담당 원내부대표는 14일 국회 브리핑에서 “6월15일을 국가 기념일로 제정, 6.15 선언의 역사적 의미를 확대·발전시켜야 한다”며 “뜻을 같이하는 다른 당 의원들과 함께 국가기념일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