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 “6.15ㆍ10.4선언 이행운동 벌일 것”

민주노동당은 19일 북한군의 대남 전면 대결태세에 진입한다는 성명과 관련, 6.15 공동선언과 10.4선언 이행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강기갑 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파주 임진각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6.15ㆍ10.4선언은 남북관계의 기초”라며 “국민들과 함께 평화운동, 화해협력운동, 자주통일운동을 활발히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금강산이 막히고 개성공단은 차단될 위기에 처했고 급기야 한반도의 화약고인 서해상에서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며 “남북관계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은 것은 정부의 대결적 대북정책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정부의 대북정책인 `비핵개방3000’은 북한이 체제변화를 추진한다면 그에 상응해 남북관계발전을 추진하겠다는 정책으로 체제붕괴론의 변형”이라며 “이 정부가 6.15ㆍ10.4선언을 존중한다면 비핵개방3000은 폐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북한의 인민군의 발표는 서해상의 군사적 충돌을 예견케하는 선언”이라며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제정당.단체간의 협의틀이 마련돼야하며 남북대화를 복원하기 위한 노력도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노당은 기자회견 후 대형연날리기 행사를 갖고 남북통일을 기원했고 통일 관련 단체들과 신년하례식을 가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