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 한총련 수배해제·양심수 사면 촉구

민주노동당 김혜경(金惠敬) 대표 등 지도부는 9일 국회에서 광복 60주년 8.15대사면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국민통합과 민족화해라는 사면의 목적이 구현되도록 한총련 관련자들의 수배해제와 양심수 전원에 대한 사면복권을 단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 등은 “남북관계가 상상할 수 없을 만큼 급진전되는 상황에서 양심수를 (사면 제외 대상에) 남겨두고, 한총련이란 이유만으로 수배를 계속하는 것은 시대에 뒤떨어진 행태”라며 “노 대통령은 ‘한총련에 대한 수배양산은 국제적 망신’이라는 취임 초기 발언이 빈말이 아님을 증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 등은 또 “한총련 수배자들은 올해 대규모 남북공동행사가 있기까지 일신의 안락을 버리고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 청년들”이라며 “이들에게 사문화돼가는 국가보안법을 들이대 수배하는 것은 민족 대합창에 찬물을 끼얹는 수치”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