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 “일심회 사건 유감..진상규명할 것”

전.현직 당직자가 연루된 `일심회 사건’에 대해 조작 가능성 등을 제기하며 강력히 반발해온 민주노동당이 15일 공식적으로 유감을 표명하는 등 기존 입장에서 크게 물러선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말 검찰이 최기영 당시 사무부총장, 이정훈 전 중앙위원을 구속하자 “노무현 정권의 공안 조작 사건”이라며 공안당국 앞에서 시위를 벌여온 민노당으로선 `급선회’라고 느껴질 만큼의 입장 변화인 셈이다.

박용진(朴用鎭) 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브리핑을 통해 “민노당은 주요 간부가 이 사건에 연루되고 결과적으로 당원과 국민에게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당은 소위 `일심회 사건’ 의혹의 진상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결과에 따라 당헌.당규에 따른 상응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최고위원회가 직접 진상 규명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민노당은 이와 함께 “(민노당은) 외부로부터 어떠한 음해나 공작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언명하고, “일심회 사건은 민노당의 조직 활동과 무관하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일주일 전 `일심회’를 사실상의 간첩단으로 규정한 검찰 발표 이후 공식 입장을 내놓지 못했던 민노당은 전날 밤 최고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입장을 정리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이는 검찰의 발표 내용이 사실일 수도 있다는 개연성을 인정한 것인데다, 관련자들의 출당 조치 등을 시사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또 `외부로부터 공작’ 등의 문구는 북한도 겨냥했다는 설명이다.

지도부가 이처럼 낮은 자세를 취한 것은 검찰 발표 내용이 구체적임에도 대응 방식을 둘러싼 정파간 이견으로 `침묵’을 지켜오면서 진위 파악 노력조차 하지 않아 `공당’의 의무를 저버렸다는 비판이 제기된 데 따른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검찰이 당 내부에 대한 추가 수사 방침을 밝히고 있는 상황에서 안이하게 대응하다가는 당의 존립 마저 위협받을 수 있다는 위기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고위원의 절대 다수(13명 중 9명)가 북한에 우호적인 민족해방(NL) 계열이란 점에서 이번 결정은 상당히 이례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오히려 지도부 내 소수파인 민중민주(PD) 계열의 의견이 수용된 것이기 때문이다.

사실 일심회 수사가 본격화된 이후 `당권파’인 NL 계열은 `조작’ 구호만을 되풀이해 “무책임하다”, “당의 이미지를 훼손한다”는 비판을 받아온 반면, PD 계열은 정확한 진상 조사를 통해 공당으로서 잘못된 부분은 책임져야 한다고 맞서 노선 갈등 양상을 보여왔다. 일부 PD측 당원들은 `분당’까지도 거론했다고 한다.

그러나 결국 여론의 비판이 거세지는 가운데 NL측 지원을 등에 업고 대표에 선출됐던 `중도파’ 문성현(文成賢) 대표가 “책임있는 자세”를 강력히 주문하고, PD 계열 전.현직 당직자 및 소속 의원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NL 계열도 더 이상은 버티기가 힘들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관련해 이번 사건을 계기로 당권파인 NL의 세력이 적잖이 약화되는 반면 PD 계열에 힘이 실릴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