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 ‘親北 청산 안건’ 부결…분당 수순 밟을 듯

▲3일 민노당 임시 당대회에서 ‘일심회 사건 연루자에 대한 제명 안’이 참석 대의원 862명 중 553명의 반대속에 부결됐다.ⓒ데일리NK

민주노동당이 3일 임시 전당대회를 열고 당 내 종북주의 청산 일환으로 ‘일심회 연루자 제명 안건’을 상정했으나 자주파(NL)의 반대로 결국 부결됐다.

이날 서울 센트럴시티에서 열린 임시 당대회에서 참석 대의원들은 비대위(대표 심상정)가 제출한 이른바 ‘일심회 관련 당원 최기영, 이정훈에 대한 제명안’을 놓고 9시간에 걸쳐 격렬한 찬반 토론을 진행했지만, 당내 자주파가 ‘일심회 연루자 제명안’을 삭제하는 수정동의안을 발의해 통과시키면서 안건은 자동 폐기됐다.

수정동의안에는 출석 대의원 862명 중 553명이 찬성했다. 심상정 비대위 대표는 수정안이 통과되자 즉시 대회장을 떠났고, 평등파(PD)의 상당수도 “잘 해먹어” 등의 고함을 치며 행사장을 빠져나갔다.

이번 민노당 당대회의 최대 쟁점은 종북주의 청산 논란이었다. 법원에 의해 간첩 혐의가 확정된 ‘일심회’ 사건 관계자 제명안과 ‘북핵 자위론 비판’ 내용을 담은 이른바 ‘비대위 혁신안 승인의 건’이 초미의 관심이었다.

비대위는 일심회가 북한에 보냈던 문건을 사전에 당원들에게 공개하고 혁신안과 비대위의 신임 여부를 연계하는 등 배수진을 쳤지만 결국 무위로 돌아갔다.

이날 자주파는 일심회 연루자 제명안건을 국가보안법 폐지와 연계시키면서 ‘당이 안기부화 됐다’ ‘지배자들에 대한 충성 메시지’ 등의 극단적인 표현까지 동원하며 비대위를 비판했다. 일심회 가족대책위도 행사장 밖에서 비대위의 자료 입수 과정 공개를 촉구하며 법적 대응을 경고했다.

이로서 심상정 비대위 대표의 사퇴는 피할 수 없게 됐고, 민노당은 한동안 지도부 공백상태와 평등파의 대규모 탈당이라는 혼돈 속으로 빠져들 가능성이 커졌다.

앞서 심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대의원 대회의 결론에 따라 많은 탈당이 있다면 비대위장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은 없고 당원들의 소임을 이어받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번 혁신안은 당을 지키자는 정치적 판단을 제출한 것”이라며 혁신안 부결과 재신임을 연계할 것임을 분명히 했었다.

평등파 당원들도 대회장 주변에서 자주파의 편향적 친북행위의 사례를 적은 ‘종북주의자는 있다’는 제목의 대자보를 붙이면서 혁신안 통과를 주문했지만 결국 뜻을 이루지 못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