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 “北인권 외면해 親北 이미지 누적”

당 내 ‘종북(從北)주의’ 청산에 나서고 있는 민주노동당이 오는 3일 열리는 임시 전당대회에서 북한인권을 외면한 데 대한 반성과 일심회 관계자 제명을 요구하는 혁신안을 제출한다.

민주노동당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심상정)가 29일 공개한 2.3 임시 전당대회 안건 자료집에 따르면 그간 당의 노선이 “북한 인권, 탈북자, 국군포로 문제 등에 대한 외면·배제·회피 등으로 민주노동당의 친북정당 이미지가 누적됐다”고 평가했다.

일심회 사건과 관련해서는 “당원인 최기영, 이정훈이 북한 및 북한과 연계된 인물에게 전달할 것을 목적으로 당내 동향과 당직자의 신상과 성향을 분석한 자료를 유출한 것은 당헌이 정하고 있는 당원의 의무를 현저히 위반한 것”이라며 “북한과 연계된 인물들에게서 지침을 받아 활동하며 당 내에 음성적인 조직을 결성하는 등의 활동은 명백한 편향적 친북행위”라고 규정했다.

이어 “당은 2006년 12월 최고위원회 결의에 따라 소위 일심회 사건과 관련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하고 최기영과 이정훈에 대한 조치를 취했어야 했다”며 “그와같은 조치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당의 친북적 이미지가 누적되었기에 지금이라도 최기훈, 이정훈은 제명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당의 독립성과 자주성을 훼손시키려한 북한 당국에 엄중 항의하며, 이후 북한 당국은 남한의 진보정당운동에 대한 개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북핵 문제와 관련해서는 ▲북한의 2·10 핵보유 선언을 절대 용인할 수 있다는 요지의 결의안 채택(2005년 2월)이 부결됐고 ▲북한 핵실험에 대해 논란 끝에 ‘유감 입장을 표명했으며 ▲당 정책위 의장이 북핵 자위론 발언을 한 것 등은 당 강령에 위배되는 것이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이어 “민주노동당은 자위력으로서의 핵무장은 물론 소위 ‘핵의 평화적 이용’이라는 원자력 발전까지도 명확히 반대하고 있다”며 “대선정책공약 중 ‘미군철수 완료시점에 북핵무기 폐기 완료’도 당론으로 정해진 바 없음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에 대해 당내 다수를 점하고 있는 ‘자주파’(NL)’의 대표적 인사인 김창현 당 사무총장은 이날 한겨레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한쪽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수용했다”며 “당 대회에서 민주적 절차를 거쳐 수정할 것은 수정하고 삭제할 것은 삭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오는 3일 열리는 임시 전당대회에서는 친북세력으로 대표되는 ‘자주파’와 혁신 움직임을 이끌고 있는 ‘평등파’간의 정면 충돌이 예상된다. 또한 당 내에 ‘종북주의’ 세력이 존재하는 한 민노당과 함께 할 수 없다는 신당파의 움직임도 본격화되고 있어 민노당 내 갈등은 점점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