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 `간첩단사건’ 반발

민주노동당은 30일 전.현직 당직자들이 연루혐의를 받고있는 ‘간첩단 사건’과 관련, 공안당국의 ‘기획수사’ 의혹 등을 제기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노회찬(魯會燦) 의원은 이날 sbs라디오 ‘최광기의 전망대’에 출연, “근거가 부족한데도 전.현직 간부가 대거 연루된 것처럼 보도되고 있는 것에 유감”이라며 “여러 날이 지났는데도 사실로 확인된 것이 거의 없다. 한 사람과 만난 모든 사람을 간첩으로 모는 과거 간첩단사건과 유사한 모양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 의원은 특히 최기영 사무부총장의 구속문제에 언급, “전혀 (혐의의) 근거가 없다. 한나라당이나 여당의 사무부총장에 대해서도 이 정도 증거를 갖고 함부로 긴급체포할 지 의문이 들 정도”라며 “그래서 신(新)공안정국을 조성하려는 세력이 기획수사를 하는 것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용진(朴用鎭) 대변인도 “우리가 ‘조작사건’이라고 한 적은 없지만, 무리한 수사를 하는 정치적 배경에 의심이 가는 만큼 ‘기획수사’가 아닌 지 의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민노당은 북한이 민노당 전.현직 간부들을 이용해 국내 정치에 개입하려 했다는 공안당국측의 의혹도 “터무니없다”고 일축했다. 박 대변인은 “그럴 만한 위치에 있지도 않은 사람들인데다 우리 당의 의사결정 과정이 한두 사람에 의해 영향받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이런 파문 속에서 민노당은 간첩단 사건이 지도부의 방북행에 부담인 것은 사실이나 ‘역사적 임무’ 수행을 위해 그대로 일정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당초 방북단에 포함됐던 김선동(金善東) 사무총장은 당의 실무책임자로서 간첩단 사건에 대응하기 위해 평양행을 포기했다.

문성현(文成賢) 대표는 “한반도 평화에 헌신할 수 있는 방북을 포기하는 것은 당에 주어진 역사적 임무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말했고, 노회찬 의원은 “정치적 득실을 따지면 안 가는 게 옳지만 당리당략을 넘어 해야 할 일이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