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통진당 국민 기대 어긋나’ 지지 철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14일 열린 ‘제13차 중앙집행위원회’ 비공개회의에서 통합진보당에 대한 지지를 전면 철회한다고 선언했다. 통진당내 최대 주주인 민노총이 지지를 철회함으로써 향후 당 기반에 치명적인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민노총은 지난 13일 오후 2시부터 총파업·위원장 직선제 선출 등의 안건에 대해 장시간 회의를 마치고 ‘통합진보당 관련 후속조치’ 안건을 논의하기 시작했다. 통진당 후속조치 논의에서 재석 표결권자 39명 가운데 27명의 찬성으로 ‘통진당 지지 철회’를 결정했다.


민노총은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의 통합진보당은 ‘노동중심성 확보와 1차 중앙위 결의 혁신안을 조합원과 국민적 열망에 부응하는 수준으로 실현해야한다’는 조건이 성립되지 않았음을 확인하고 (통진당에 대한) 지지를 철회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민주노총 중집 결정은 당내의 어떤 세력이나 정파간의 이해와 무관한 민주노총의 독자적이고 주체적인 결정”이라면서 “향후 민주노총 정치방침 수립은 ‘새정치특위’를 비롯한 조직내의 의사결정 구조속에서 토론하고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노총 정호희 대변인은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지지 철회가 소위 ‘진보신당’에 힘을 실어주거나 지지한다는 뜻은 아니다”면서 “그분들도 그런 지지를 요청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민노총은 그동안 통진당 비례경선 부정 관련 이석기·김재연 의원 제명 등 책임 있는 당의 결정을 기다리겠다며, 지지 철회를 유보한 바 있다. 그러나 구당권파의 조직적인 반발과 반대로 제명안이 부결되고 당 혁신안도 사실상 실현이 불가능하게 되면서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민노총은 향후 정치 행보와 관련 지난 5월 결성된 새정치특위를 비롯한 조직 내 의사결정 구조 속에서 토론하고 대의원 회의를 통해 확정할 예정이다. 민노총의 이번 지지 철회로 집단 탈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물론 정 대변인이 집당 탈당과 관련 “예상하기 어려운 일이다. 회의에서 집당 탈당 등은 논의되지 않았다”고 했지만 민노총 조합원들과 당원들이 이번 지지철회로 상당히 동요할 것으로 보인다.


민노총은 통진당의 최대 기반세력으로, 통진당에서 당비를 내 투표권이 있는 진성당원 7만5천명의 46%에 달하는 3만5천여명이 민노총 조합원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