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민주 “6자회담 성과로 이어가야”

민주노동당과 민주당은 12일 북한 핵폐기시 경수로 건설을 중단하는 대신 200만kW의 전력을 북한에 직접 공급하겠다는 정부의 ‘중대 제안’에 일제히 환영의 뜻을 표시하고, 이번 제안이 6자 회담에서의 성과로 현실화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노당 홍승하(洪丞河)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정부의 ‘중대제안’을 적극 환영한다”며 “우리 정부는 ‘중대제안’을 들고 적극적으로 북미 양국 중재 노력을 기울여 6자회담 재개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홍 대변인은 또 “경수로 건설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킨 대북 전력 직접제공은 남북 경제협력의 기반이 되고 6자회담에도 긍정적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홍 대변인은 그러나 “6자회담이 결실을 보기 위해선 북한의 체제 안전보장이 담보돼야 한다”고 전제하고, “이번 중대제안이 6자회담의 성과로 이어지도록 우리 정부가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김재두(金在杜)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번 제안은 이미 국민의 정부 시절 구상했던 내용이었으나 국제적 합의가 없어 실현되지 못했다”며 “이번 제안은 이 같은 기초 위에 이뤄진 것으로 국민의 이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부대변인은 “이번 제안을 기폭제로 삼아 제4차 6자회담에서는 북핵 해결을 위한 실질적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