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민주 `北연료봉 인출’ 반응

민주노동당과 민주당은 12일 북한이 핵연료봉 인출을 완료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우려를 표시했다.

민노당 홍승하(洪丞河)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북한의 폐연료봉 인출은 최근 미국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북한에 유화성 발언을 하고도 실효성있는 조치를 수반하지 않은데 대한 압박수단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홍 대변인은 “북핵 문제가 불거진 이후 지금까지 변화되지 않고 있는 미국의 대북 압박 방식과 핵을 무기로 협상하는 북한의 태도 모두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유종필(柳鍾珌)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은 6자 회담에 복귀해 핵문제 등을 진지하게 논의해야 함에도 오히려 문제를 더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유 대변인은 북한에 대해 “이제라도 빨리 6자 회담에 참여, 대미 협상을 통해 자신들이 요구할 것을 당당하게 주장하면서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