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8월초 북과 통일정책 토론회 추진

민주노동당은 11일 북한 조선사회민주당에 민노당 대선후보들의 통일정책을 주제로 공동토론회를 개최할 것을 제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민노당은 이날 김성동 사무총장을 단장으로 하는 실무대표단을 북한으로 파견, 금강산호텔에서 조선사회민주당과 남북정당교류 실무회담을 갖는다.

민노당은 이번 실무회담에서 양측이 합의할 경우 내달 19일 시작되는 당내 경선 투표 이전에 평양이나 백두산에서 토론회를 여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이에 대해 황 선 부대변인은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이미 그동안 정당교류를 통해 민노당원의 백두산, 평양 방문과 조선사회민주당원과의 공동 등반대회, 그리고 토론회를 진행하자는 논의가 있어왔다”면서 “상반기에 추진했던 이 일정을 8월 초에 진행하자고 제안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나라당조차 대북정책을 바꿔야한다고 이야기하고 국제환경도 한반도 통일을 전망하고 있다”면서 “북한과의 정당교류를 해온 민노당이 통일을 구체화하고 그 방안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황 부대변인은 또 “조선사회민주당이 북한의 대남기구 중 하나일뿐 실제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하지만, 그건 분단체제 하에서 남측이 규정해놓은 것뿐이다”고 말했다. “북한의 모든 정당의 역할이 한국과 다르고, 사회마다 다른 기호와 역할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만약 실제로 그 당이 존재하지 않더라도 조선노동당의 통로라면 통로일 것이고…”라며 “그럼 그것도 (통일에 대한) 북한의 진의를 파악할 수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