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하는 짓이 점점 北 대남부서 닮아간다

민노당 하는 짓이 점점 북한 당국을 닮아간다. 민노당 박용진 대변인은 6일 논평을 통해 “우리의 방북 성과에 배가 아픈 나머지 동냥에 나서면서 행인들을 위협, 구걸하는 양아치처럼 국민을 전쟁으로 위협하고 있다”고 한나라당을 비난했다.

앞서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이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금융제재 해제가 6자회담 복귀 후 가장 중요한 의제라고 말한 것이나 이산가족상봉을 제안한 것은 핵개발에 대한 책임을 국제사회에 전가하고 남한의 국론을 분열시키려는 정해진 수순”이라며 “공작적 차원의 북한의 술수를 방북의 성과로 떠들어대는 민노당의 어리석음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고 말한 직후다.

민노당 문성현 대표는 “민주노동당이 국민정서를 감안해서 방북 기간 동안 신중에 신중을 거듭한 행보를 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유력 대선후보인 박근혜 전 대표의 방북 행보에 대해서는 아무런 말도 없으면서 민노당의 행보에 대해서만 비난으로 일관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지금 국민들은 민노당 관계자들이 북한의 눈치를 얼마나 살폈고, 북한과 대한민국 여론 사이에서 얼마나 인간적 고뇌(?)를 했는지 살필 여유가 없다. 핵실험과 간첩사건 와중에 방북 자체가 논란이 된 상황에서 김일성의 생가인 만경대를 방문하고, 핵실험의 정당성에 대한 훈계를 듣는 장면을 조선중앙TV를 통해 전해 듣는 우리 국민의 답답함은 생각이나 해보았는지 모르겠다.

북한 당국이 민노당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핵은 미국의 제재와 압살에 대응하기 위한 ‘자위용’이지 결코 남녘 동포를 겨냥한 게 아니다”는 말을 늘어놓다가 슬며시 ‘대북지원을 조건으로 이산가족 문제를 논의해보자’고 제안한 의도는 초등학생도 알만하다.

북한 당국은 일관되게 핵무기는 ‘대미 항전용’인 만큼 우리민족끼리 협력해야 한다는 ‘자위용 핵무기론’을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누가 봐도 한미동맹을 분열시키고 남남갈등을 야기하려는 의도가 뻔히 보이는 이러한 대남전술을 ‘이산가족면담’이라는 한마디로 덮으려는 것 자체가 우습기 짝이 없다.

핵실험이라는 민족 자해소동을 벌인 북한 당국자들이 ‘핵개발의 당위성’을 강의해도 항의 한마디 못한 사람들이 공당의 당직자들이고 대한민국 국회의원들이다.

민노당은 ‘전쟁발언’이나 일삼는 한나라당과 전면전을 선포하겠다고 했다.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들이 권력을 꿈꾸는 ‘친미보수세력’ 한나라당에게 종국적 파멸을 안기겠다고 연일 떠들어대고 있다. 결국 민노당은 북한 당국이 핵실험을 자행한 이후에도 국가적 단결을 도모하기는커녕 북한 당국의 의도대로 한나라당과 전면전을 선포하는 자해행위를 하고 있다. 이것은 의도된 것이든 아니든 결과적으로 북한의 대남전략에 그대로 복무하는 결과를 낳고 있는 셈이다.

민노당이 공당의 이미지와는 달리 당 지도부가 ‘민족해방’을 추구하는 NL 운동권 계열에 의해 장악된 사실은 이미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핵심 당직자 중 한 사람이 간첩단 사건에 연루되었다. 그리고 핵실험 이후에는 북한 당국의 ‘자위적 핵무기론 강의’를 듣고 오더니, 이를 폄하한다고 한나라당과 전쟁이라도 벌일 태세다.

국제사회의 대북인식과는 완전히 동떨어진 이들의 ‘우리끼리’ 놀음에 더 이상의 국력을 소진할 여력이 없다. 민노당은 김정일 집단의 핵개발 들러리로 전락할 것인지, 아니면 김정일과 절연하고 한국사회에서 제 역할을 찾을 것인지 양자택일 해야 할 것이다. 만약 민노당이 전자의 길을 계속 간다면 모든 대한민국 세력이 힘을 모아 민노당 심판에 나서야 할 것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