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평양서 北 사민당과 토론회

방북중인 민주노동당 대표단이 18일 평양에서 북한의 조선사회민주당과 6.15공동선언과 10.4남북정상선언의 “고수.이행”을 위한 정당들의 역할에 대한 토론회를 가졌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중앙통신은 토론자들은 두 선언이 “내외의 전폭적인 지지와 환영을 받으며 그 정당성과 생활력이 남김없이 확증된 조국통일 강령이라고 강조했다”며 “지난 기간 우리 겨레는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틀어쥐고 전진함으로써 커다란 성과를 이룩했다”고 말했다.

이 통신은 “토론자들은 북과 남의 모든 정당들이 시대와 민족 앞에 지닌 사명감을 자각하고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이행에서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토론회에서는 6.15와 10.4선언 이행을 위한 공동결의문이 채택됐다.

강기갑 대표를 단장으로 곽정숙 의원, 이영순 자주평화통일위원장, 박승흡 대변인 등 당원 20명으로 구성된 민노당 대표단은 북한 조선사회민주당과 정당교류를 위해 5일간 일정으로 지난 15일 방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