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이정희 “그래도 대화 밖에 없다”

북한의 연평도 민간인 거주지 포격 사태로 해병장병 2명과 민간인 2명이 사망하는 등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가운데, 민주노동당 이정희 대표가 “그래도 평화를 위해선 대화만이 길”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7일 보신각 앞에서 열린 ‘평화를 기도하는 시국기도회’에서 이정희 대표는 “설마 했는데 민간인까지 공격당한 상황에서 배신당한 심경이 왜 없겠는가”라면서 “이럴 바엔 정면으로 맞서 호되게 쳐버리는 것이 낫다는 생각도 한편으로 자라난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지금 이대로 두면 한반도 위기상황은 더 커지고 그 위기는 희생되어간 평범한 사람들의 고통으로 다시 되돌아온다”면서 “이 상황에서 누구도 (대화 쪽의) 방향으로 돌리지 못한 채 격화되어 가는데 이런 일이 확산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이 이명박 대통령에게 6자 회담 제안을 위해 찾아갔다고 해서 ‘이제 뭔가 길이 열리지 않을까’ 내심 기대를 많이 했지만 이 대통령과 청와대는 거부의 뜻을 밝혔다. 전쟁은 어느 누구의 미래도 보장하지 않는다”면서 정부의 6자회담 유보를 비판했다.



그는 “평화로 가는 길은 평화여야 하고 평화로 가는 길은 대화여야만 한다. 하루빨리 남북의 대화, 북미 대화, 6자회담이 열리기를 기원한다”면서 “그러기 위해 이번에는 이 대통령께 ‘그래도 대화’여야만 한다는 우리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려 대화의 방향으로 나갈 수 있도록 도와야드려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 여론을 만들어 나가고 국민들에게 (대화를 하자고 외치는)용기를 불어넣는 일을 이 자리에 참석하신 모든 분들이 함께 해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