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심상정 “통일에 대한 과도한 접근 있다”

“우리나라가 오랫동안 분단 상황에 있다 보니까 남북관계나 통일에 대한 접근에 있어서 과도한 경향이 조금 있죠. 일부 그런 경향이 저희 당내에도 있는데, 그런 것들이 국민들께는 북한의 지도노선을 추종하는 그런 경향이 있지 않느냐는 오해를 크게 낳고 있다.”

민주노동당 심상정 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민주노동당은 노동조합운동과 통일운동 세력이 주축이 되어서 만들어졌다”면서 “사실은 진보정당으로 규정했지만 그 진보의 가치와 대안, 실천방법에 있어서 국민들과 소통하는 데 실패했다”고 자평했다.

심 위원장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백운기입니다’에 출연, “종북(從北)주의라는 말은 북한의 지도노선을 추종한다는 얘기인데, 민노당에 다수파인 ‘자주파(NL)가 있지만, 저는 이 분들이 종북주의는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극히 일부가 학생운동에서 통일운동을 열심히 했던 일부가 그런 오해를 받을 수 있는 사건이 있었다”며 “이런 사건을 당이 명쾌하게 국민들이 납득할 만큼 평가하고, 처리를 책임있게 하지 못했기 때문에 민노당 전체가 마치 종북주의인 것처럼 오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심회’ 사건에 민노당 당원 일부가 관여되어 있는데, 대법원 판결이 난 만큼 이 사건에 대해 당헌.당규에 따라 처리할 생각”이라며 “한국 진보정당 위상에 걸맞는 평화통일 비전, 또 민족주의 문제에 대한 재정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당내 혁신과 관련 자주파의 반발 가능성에 대해, 그는 “혁신은 과감한 변화를 말하며 혁신하는 데 소리가 날 수밖에 없다”며 “하지만 이는 당이 거듭나기 위한 필연적 과정이고, 국민 속으로 성큼 다가가는 방향으로 혁신한다면 다소 고통이 있더라도 잘 협조해주리라 믿는다”고 했다.

분당 가능성에 대해서도 “당내에서 신당을 추진하는 분들도 ‘이대로의 민노당은 안된다’는 절박한 인식을 갖고 있다”며 “하지만 정파간 비판만 있었지, 진보정당의 방향과 비전을 보여주지 못했다. 당내에서 토론하고 정립하겠다”고 말했다.

종북주의 논란과 관련, 진중권 중앙대 겸임교수는 프레시안에 기고글에서 “유권자들을 향해 내가 명예를 걸고 분명히 말하는데, 민주노동당 안에 종북파는 존재하고, 그것도 상당히 많이 존재한다”고 꼬집었다.

진 교수는 “민노당 내 종북파는 진보정당의 당원이 되어서는 안 될 사람들”이라며 “그들이 진정으로 섬기는 당은 북한의 조선노동당이고, 그들에게 민주노동당은 그저 북한 정권을 보위하는 활동의 수단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민노당 당원이었던 홍세화 씨는 “민노당의 당권파인 자주파 또는 주체파는 한국적 분단현실의 산물이긴 하나, 그들이 당권을 잡고 있는 한 민주노동당은 진보정당이 아니다. 그들은 책임 주체도, 토론 주체도, 진보의 주체도 아니다”며 탈당했다.

이와 함께, 지난 11일엔 민노당 부산 해운대 지역위원회 소속 당원 51명이 탈당했다.앞서 8일에는 경기 구리 지역위원회에서도 백현종 위원장 등 모든 간부들이 함께 탈당했다.

그러나 민노당 자주파는 ‘종북주의’ 존재 자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자주파로 구성된 당원 50여명은 지난 12일 중앙위가 열린 서울 관악구민회관에서 분당론을 제기한 조승수 진보정치연구소장과 김형탁 전 대변인 등을 겨냥해 “종파주의, 분열주의를 책동하는 조씨 등을 출당시키라”는 약식 집회를 열기도 했다.